주승용 “문재인, ‘개헌 보고서 파동’은 꼬리 자르기…대국민 사과하라”

입력 : 2017-01-05 11:28 ㅣ 수정 : 2017-01-05 11:2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국민의당 주승용 원내대표가 5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개헌’ 관련 발언을 하고 있다.  이종원 선임기자 jongwon@seoul.co.kr

▲ 국민의당 주승용 원내대표가 5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개헌’ 관련 발언을 하고 있다.
이종원 선임기자 jongwon@seoul.co.kr

국민의당 주승용 원내대표는 5일 더불어민주당 민주정책연구원이 작성한 ‘개헌 보고서’ 논란과 관련, 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에 대국민 사과를 촉구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열고 “어제 민주당 김용익 민주연구원장이 개헌저지 보고서 파문에 책임지겠다고 사의를 표명했고 수석연구위원도 보직해임됐다. 이 징계는 민주당이 스스로 문건 파동에 대해 인정하고 있다는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문 전 대표에게 “본인은 몰랐다고 하고 연구원과 연구위원의 징계를 내버려두는 것은 전형적인 꼬리 자르기 구태정치”라며 “정권교체를 하겠다는 대선후보의 책임 있는 자세가 아니다”고 강조했다.

이어 주 원내대표는 “2월 임시국회에서 우리가 추진하는 개혁입법을 선정하고 선택과 집중을 통해 검찰과 재벌, 언론, 정치의 대표적 법들을 선정하고 반드시 통과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국민의당은 합리적 진보와 개혁적 보수를 주창해왔다”면서 “개혁보수신당도 합리적 진보와 개혁적 보수를 말하므로 개혁입법에 적극적으로 동참해줄 것으로 보고, 이번 개혁입법이 개혁보수신당의 시험대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민주당도 이에 동참할 것을 요청한다”면서 “유명무실했던 여·야·정 협의체를 활발하게 움직여서 국정농단으로 야기된 국정 공백을 국회가 확실하게 채워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