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신당 오늘 발기인대회…주호영 “문재인, 盧 전 대통령 죽음 막지 못한 책임 있다”

입력 : 2017-01-05 10:31 ㅣ 수정 : 2017-01-05 10:31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돋보기

▲ 주호영 개혁보수신당 원내대표
개혁보수신당(가칭) 주호영 원내대표가 5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창당준비회의에서 “친노(친노무현) 세력은 자칭 ‘폐족 집단’이 돼서 역사 속으로 사라질 줄 알았는데 다시 스멀스멀 나와 활동하고 있다”며 “노무현 전 대통령의 사망으로 끝난 비극적 사건을 막지 못한 책임이 당시 청와대 민정수석, 비서실장 하던 문재인 전 의원에 있다는 게 중론”이라고 밝히고 있다. 2017.1.5
연합뉴스

개혁보수신당(가칭) 주호영 원내대표는 5일 “노무현 전 대통령의 사망으로 끝난 비극적 사건을 막지 못한 책임이 당시 청와대 민정수석, 비서실장 하던 문재인 전 의원에 있다는 게 중론”이라고 말했다.


이날 연합뉴스에 따르면 주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창당준비회의에서 “친노(친노무현) 세력은 자칭 ‘폐족 집단’이 돼서 역사 속으로 사라질 줄 알았는데 다시 스멀스멀 나와 활동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주 원내대표는 ‘최순실 게이트’를 언급했다. 그는 “(문 전 대표는) 이 부분에 대한 말씀 한마디 없이 지금 민정수석과 비서실장이 잘못됐다고 말할 수 있느냐”면서 “지금 최순실 게이트로 대변되는 국정혼선이나 난맥도 결국 제자리를 지켜야 할 사람이 자리를 안 지켰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주 원내대표는 또 “적어도 한 나라를 경영하겠다는 포부를 가졌다면 지난 일에 대한 자신의 입장을 밝혀야 한다”면서 “문 전 대표에게서 민정수석과 비서실장의 역할에 대해 공식적 입장 표명이 있길 요청한다”고 덧붙였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카카오 이벤트 배너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