침묵 깬 안철수 “선택받을 자신있다”

입력 : 2017-01-05 09:05 ㅣ 수정 : 2017-01-05 09:0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국민의당 안철수 전 대표는 4일 올해 대선 전망에 대해 “결국은 문재인 전 대표와 저의 대결이 될 것이라고 보고 있다”며 “선택받을 자신이 있다”고 밝혔다.

 안 전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궁금해하시는 분들을 위해 연초에 정리한 몇 가지 생각을 말씀드리려고 한다”며 올린 장문의 글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안철수 국민의당 전 공동대표

▲ 안철수 국민의당 전 공동대표

 그는 “‘연대’보다 ‘자강’이 먼저”라며 “역대 선거들을 보면 자신감이 부족해서 다른 세력과의 연대를 주장하는 경우에 선거에서 대부분 패배한다. 자신이 속한 정당에 대한 믿음이나 그 정당 내 대선후보에 대한 믿음 없이 계속 외부만 두리번거리는 정당에 국민들이 믿음을 주지는 않는다”고 주장했다.

 또 “지금 새누리당에서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에게 자꾸 구애하지만 그게 결국은 자신 없다는 표현이고 그래서 질 것”이라며 “민주당이 대선 등 선거에서 연이어 패배했던 것도 그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공학적인 연대를 시도하기보다는 국민의당을 개방하는 것이 올바른 방향이라고 본다”며 “어떤 분이든지 오셔서 함께 선의의 경쟁을 하고 함께 국민의당을 기반으로 해서 정권교체를 이루어나가자고 계속 말씀드린 것”이라고 설명했다. 곧 귀국하는 반 전 총장에 대해선 “정치를 하실 확률이 반반 정도로 보고 있다”며 “여러 가지로 고민이 많을 것”이라고 진단했다.

안 전 대표는 결선투표제 도입 주장에 대해선 “당위론에 대해서는 문재인 전 대표도 동의한 바 있다”며 “필요하다는 데 모두 동의가 됐으면 여러 가지 어려움을 뚫고도 관철해야 하는 게 정치”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연초 여론조사를 보면 저는 지금 2등 안에 안 든다.유불리를 따져서 주장하는 게 아니다”라며 “노무현 대통령을 지금도 많은 국민이 그리워하는 이유는 바로 자신의 유불리를 생각하지 않고 행동으로 옮기고 결단했기 때문이 아니겠나”라고 되물었다.

 주승용 의원의 승리로 끝난 국민의당 원내대표 선거와 관련해서는 “김성식 의원이 이 국면에서는 더 역할이 있을 수 있겠다고 생각을 했다”며 “개혁입법을 주도적으로 끌고 갈 정책전문가가 필요한 시기라고 판단했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주 원내대표도 워낙 경륜도 풍부하고 정치력이 있는 분”이라며 “그동안 일부에서 정치적으로 주장했었던 안철수 사당이 아니었다는 게 증명된 결과 아닌가”라고 반문했다.

 한동안 공개 활동을 삼갔던 것에 대해선 “칩거가 아니라 아주 긴 숙고의 시간을 가졌다”며 “멀리 가려면 우선 멈추고 생각을 다시 정리하는 시간이 필요하지 않은가”라고 설명했다. 안 전 대표는 지난 3일 팽목항을 찾아 세월호 유가족을 만나 위로를 전하고 요청 사항을 청취한 것으로 전해졌다. 5일에는 세계 최대 가전 박람회인 CES 참관을 위해 미국을 방문한다.

 강병철 기자 bckang@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해피뉴런 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