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익 민주연구원장 ‘개헌 보고서’ 논란에 사의…“사태 정리해 달라”

입력 : 2017-01-04 20:32 ㅣ 수정 : 2017-01-04 20:3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용익 민주연구원장 ‘개헌 보고서’ 논란에 사의. 팩트TV 캡처.

▲ 김용익 민주연구원장 ‘개헌 보고서’ 논란에 사의. 팩트TV 캡처.

더불어민주당의 싱크탱크인 민주연구원의 ‘개헌 보고서’ 논란과 관련해 김용익 연구원장이 4일 사의를 표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연구원장은 이날 연합뉴스를 통해 “당에서 보고서를 작성한 연구위원을 문책하겠다는 얘기도 나왔다”며 “부하 직원이 문책을 당하는데 원장이 가만히 있을 수는 없지 않나. 내가 자리에서 물러나는 것으로 사태를 정리해 달라는 뜻을 지도부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김 연구원장은 “능력 부족이나 업무에서 잘못이 있어 물러나야 한다면 이를 피할 생각은 없다”고 덧붙였다.

김 연구원장은 “대신 이번 사태에서 내가 특정 계파에 편파적이었다는 주장은 수긍할 수가 없다. 편파적으로 업무를 처리한 적이 없다”며 해당 보고서가 문재인 전 대표를 대선후보로 기정사실화했다는 비문(비 문재인) 진영의 주장을 일축했다.

당 지도부는 김 연구원장의 사의를 만류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민주당은 해당 보고서를 작성한 문병주 수석연구위원에 대해 대기발령 조치를 내렸다.

문 연구위원은 “제3지대가 구축되면 대선 승리에 치명적 위협이 된다”, “대선 전 개헌논의 반대론에서 전략적 수정을 시도해 사전차단 또는 출구전략을 찾아야 한다” 등의 내용이 담긴 보고서를 작성해 지도부와 대선주자들에게 제출했으며, 이후 당내 개헌파들을 중심으로 “국회 개헌 특위를 사실상 무력화시키겠다는 의도를 드러낸 것”이라는 반발이 나왔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