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개혁보수신당 ‘선거연령 18세 조정’ 논란…당내 이견 표출로 재논의

입력 : 2017-01-04 17:23 ㅣ 수정 : 2017-01-04 17:23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돋보기

▲ 개혁보수신당 창당 준비 회의
개혁보수신당 정병국(왼쪽 세번째) 창당추진위원장이 4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개혁보수신당 창당추진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왼쪽부터 남경필 경기지사, 원희룡 제주지사, 정 위원장, 유승민 의원. 연합뉴스



개혁보수신당(가칭)이 첫 당론으로 내세운 ‘선거연령 18세 하향 조정’ 방안이 당내 이견으로 추진이 불투명해졌다. 정병국 창당추진위원장이 4일 창당 준비 회의를 열어 “선거 연령을 18세로 하기로 전체 합의”를 봤다고 밝혔지만, 이날 회의에 참석하지 않았던 의원들을 중심으로 반대 의견이 터져 나온 것이다.


반대 의견 제기로 개혁보수신당은 선거연령 18세 하향 조정 방안을 재논의하기로 했다.

권성동 의원은 이날 연합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오늘 원내대표도 회의에 없었을 뿐만 아니라 의원총회를 통해 결정할 사안을 창당 준비 회의에서 결정하는 것 자체가 매우 잘못됐다”면서 “반대하는 의원들도 많다. 다시 절차를 밟아 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다른 의원도 통화에서 “큰 틀에서 그렇게 방향을 잡은 건 맞지만 완전히 합의돼 대표 법안으로서 당론 발의한다고 하기엔 이른 상황”이라면서 “의원들도 많이 없는 상태에서 느닷없이 합의를 했다고 결정했다”고 반발했다.

더욱이 지난 주말 소속 의원들을 대상으로 자체 실시한 설문조사에서 선거연령 하향 조정에 대해서는 전체 30명 중 14명의 의원만 찬성표를 던졌던 상황이라 이 방안에 반대하는 의원들이 적극적으로 제동을 걸었다.

이날 상황에 대해 장제원 공동대변인은 통화에서 “우리 당의 의사결정 시스템은 매일 아침 회의를 하고, 이의가 제기되면 또 논의하는 방식”이라면서 “이 문제도 이의를 제기하는 의원이 있다면 당연히 재논의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카카오 이벤트 배너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