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美본토 핵공격 일어날 수 없는 일”

입력 : 2017-01-03 23:04 ㅣ 수정 : 2017-01-04 03:4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트럼프, 북핵 대응 의지 첫 표명

측근 “김정은 막을 조치 취할 것”
우리 정부 “北 도발 가능성 경고”

도널드 트럼프 캐리커처

▲ 도널드 트럼프 캐리커처

도널드 트럼프(얼굴) 미국 대통령 당선자는 2일(현지시간)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최근 신년사에서 미국을 겨냥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개발이 마감 단계라고 밝힌 것에 대해 “그런 일은 일어나지 않을 것”이라며 북핵에 대한 대응 의지를 밝혔다. 트럼프는 또 중국이 미국으로부터 엄청난 부(富)를 빼가면서도 북한 문제 해결에는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중국 때리기’에 열을 올렸다.

트럼프는 이날 오후 트위터에 “북한이 미국 일부 지역들에 도달할 수 있는 핵무기 개발의 최종 단계에 있다고 언급했다”며 “그것은 일어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트럼프가 지난해 11월 8일 대통령에 당선된 뒤 북한의 핵개발 문제에 대해 공식적으로 입장을 밝힌 것은 처음이다. 김정은이 주장한 ICBM 능력을 폄하했거나, 미국에 도달할 수준이 되기 전에 이를 막겠다는 의지를 밝힌 것으로 풀이된다.

차기 백악관 고문 내정자인 켈리언 콘웨이는 NBC 방송에 출연, “트럼프가 어떻게 김정은을 막을 것이냐”는 질문에 “이 문제에 집중해 안보 관계자들과 계획을 짜고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답했다.

우리 정부는 트럼프의 언급을 북한에 대한 분명한 경고라고 해석했다. 조준혁 외교부 대변인은 3일 정례브리핑에서 “트럼프 당선자의 메시지는 대통령 당선 이후 북핵 문제와 관련해 명시적으로 처음 언급한 것으로서 의미를 가진다”면서 “김정은이 신년사에서 ICBM 등 도발 가능성을 시사한 데 대한 분명한 경고로 해석할 수 있다”고 평가했다.

한편 트럼프는 이어 트위터에 “중국은 완전히 일방적인 무역을 통해 미국으로부터 엄청난 부를 빼내왔지만 북한(문제 해결)에 대해서는 도움이 되지 않을 것이다. 좋다!”면서 중국이 북한 문제 해결에는 아무것도 하지 않고 있음을 거듭 비판했다.

워싱턴 김미경 특파원 chaplin7@seoul.co.kr

서울 강병철 기자 bckang@seoul.co.kr
2017-01-04 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