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허위 걷혀야… 뇌물죄는 나를 완전히 엮은 것”

입력 : 2017-01-01 22:40 ㅣ 수정 : 2017-01-02 01:1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박 대통령, 기자단 신년 인사회

박근혜(얼굴) 대통령은 1일 세월호 참사 당시 자신의 ‘7시간 행적’ 의혹에 대해 “정상적으로 사건이 터졌다는 것을 보고받으며 계속 체크하고 있었다”면서 “허위가 완전히 걷혀야 한다”고 말했다.

박근혜(얼굴) 대통령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박근혜(얼굴) 대통령

직무정지된 박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출입기자단과 가진 신년 인사회에서 “일정이 없으면 관저에서 일을 챙긴다. 그날 일정이 없어 관저에 있었던 것”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어 “미용시술 건은 전혀 아니다. 상식적으로도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면서 “(밀회, 굿, 미용시술 등 잇단 의혹 제기가) 사실이 아니라 귓등으로 흘려버리는 상황”이라고 일축했다. 박 대통령은 참사 당일 본관이 아닌 관저에 머문 이유에 대해 “현장에서 잘하는 게 최선이라고 생각했다”고, 외부인 출입 의혹에는 “머리 만져 주기 위해 오고 목에 필요한 약 들고 오고, 그 외에는 아무도 없다. 그날 누가 다른 일을 어떻게 상상할 수 있겠냐”고 강조했다.

직무정지된 박 대통령은 또 국민연금의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 과정을 놓고 뇌물죄 의혹이 불거진 것과 관련, “우리나라 대표 기업이 (헤지펀드의) 공격을 받아 (합병이) 무산된다면 국가적, 경제적 큰 손해라 생각했다”면서 “국가의 올바른 정책 판단이다. 그러나 도와주라고 한 적 없다. 나를 완전히 엮은 것”이라고 반박했다. ‘문화계 블랙리스트’에 대해서도 “저는 전혀 모르는 일”이라고 잘라 말했다. 최순실씨가 국정을 좌지우지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최씨는 몇 십년 된 지인이다. 그렇다고 지인이 모든 것을 다 한다는 것은 있을 수 없지 않나”라고 항변했다.

장세훈 기자 shjang@seoul.co.kr

안주영 기자 jya@seoul.co.kr
2017-01-02 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건강나누리캠프
    중고차페스티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