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北 김정은 신년사 남북관계 부분 전문

입력 : 2017-01-01 13:52 ㅣ 수정 : 2017-01-01 14:19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은 1일 신년사 육성 연설에서 “올해 온 민족이 힘을 합쳐 자주통일의 대통로를 열어나가야 한다”고 말하는 등 남북대화에 대한 의지를 내비쳤다.

다음은 김 위원장 신년사 가운데 남북관계 관련 부분 전문.

『지난해 우리는 조선노동당 제7차 대회에서 민족의 통일 염원과 시대의 요구를 반영하여 주체적인 조국통일노선과 방침을 제시하고 그 실현을 위하여 적극 투쟁하였습니다.

그러나 남조선 당국은 우리의 애국애족적 호소와 성의 있는 제의를 외면하고 반공화국 제재압박과 북침 전쟁소동에 매달리면서 북남관계를 최악의 국면에 몰아넣었습니다.

지난해 남조선에서는 대중적인 반정부 투쟁이 세차게 일어나 반동적 통치기반을 밑뿌리째 뒤흔들어 놓았습니다.

남조선 인민 투쟁사에 뚜렷한 자욱(자국)을 새긴 지난해 전민항쟁은 파쇼독재와 반인민적 정책, 사대 매국과 동족대결을 일삼아온 보수 당국에 대한 쌓이고 쌓인 원한과 분노의 폭발입니다.

올해는 역사적인 7.4 공동성명발표 45돌과 10.4선언발표 10돌이 되는 해입니다.

올해 우리는 온 민족이 힘을 합쳐 자주통일의 대통로를 열어나가야 합니다.

북남관계를 개선하고 북과 남 사이 첨예한 군사적 충돌과 전쟁위험을 해소하기 위한 적극적인 대책을 세워나가야 합니다.

북남관계 개선은 평화와 통일에로 나가는 출발점이며 온 겨레의 절박한 요구입니다.

파국상태에 처한 북남관계를 수수방관한다면 그 어느 정치인도 민족 앞에 지닌 자기의 책임과 역할을 다한다고 할 수 없으며 민심의 지지를 받을 수 없습니다.

상대방을 자극하고 대결을 고취하는 온갖 비방·중상은 어떤 경우에도 정당화될 수 없으며 제도전복과 변화에 기대를 걸고 감행되는 불순한 반공화국 모략소동과 적대 행위들은 지체 없이 중지되어야 합니다.

동족끼리 서로 싸우지 말고 겨레의 안녕과 나라의 평화를 수호하려는 우리 입장은 일관합니다.

남조선 당국은 무턱대고 우리의 자위적 행사들에 대해 걸고 들면서 정세를 격화시킬 것이 아니라 북·남 간에 군사적 충돌을 방지하고 긴장상태를 완화하기 위한 우리의 진지한 노력에 화답해 나서야 합니다.

또한, 무력증강 책동과 전쟁연습 소동을 벌여놓은 놀음을 걷어치워야 합니다.

온 민족이 뜻과 힘을 합쳐 거족적 통일운동의 전성기를 열어나가야 합니다.

북과 남 해외의 전체 조선 민족은 민족공동의 위업인 조국통일에 모든 것을 복종시키는 원칙에서 연대·연합하고 단결하여야 하며 전민족적 범위에서 통일운동을 활성화해 나가야 합니다.

사상과 제도, 지역과 이념, 계급과 계층의 차이를 초월하여 활발히 접촉하고 내왕하며 북남당국을 포함하여 각 정당 단체들과 해내·외의 각 계층 동포들이 참가하는 전민족적인 통일대회합을 실현하여야 합니다.

우리는 민족의 근본이익을 중시하고 북남관계 개선을 바라는 사람이라면 그 누구와도 기꺼이 손잡고 나갈 것입니다.

민족의 통일지향에 역행하는 내외 반통일 세력의 도전을 짓부셔버려야(짓부숴버려야) 합니다.

남조선을 타고 앉아 아시아 태평양 지배전략을 실현하려는 미국을 비롯한 외세의 침략과 간섭책동을 끝장내며 진정한 민족의 주적도 가려보지 못하고 동족대결에서 살길을 찾는 박근혜와 같은 반통일 사대 매국세력의 준동을 분쇄하기 위한 전민족적 투쟁을 힘있게 벌여야 합니다.

미국은 조선 민족의 통일 의지를 똑바로 보고 남조선의 반통일 세력을 동족대결과 전쟁에로 부추기는 민족이간술책에 더 이상 매달리지 말아야 하며 시대착오적인 대조선 적대시 정책을 철회할 용단을 내려야 합니다.

자주와 정의를 귀중히 여기는 국제사회는 조선반도의 평화와 통일을 가로막는 미국과 추종세력들의 방해책동을 반대하여야 하며 주변 나라들이 우리 민족의 통일지향과 노력에 도움이 되는 유익한 일을 하여야 합니다.

북과 남 해외의 온겨레는 민족의 단합된 힘으로 거족적인 통일 대진군을 다그쳐 나감으로써 올해를 자주통일의 새 국면을 열어놓는 매우 의의깊은 해로 되도록 그 무엇인가를 하여야 합니다.

지난해 우리 공화국에 대한 제국주의 반동세력의 정치·군사적 압력과 제재책동이 극도에 달하였지만, 우리 군대와 인민의 필승의 신념을 꺾지 못하였으며 주체 조선의 도도한 혁명적 전진은 가로막을 수 없었습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