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北 김정은 “대륙간탄도미사일 시험발사 마감 단계”

핵·미사일 능력 고도화 과시…“우리식 주체무기 더 많이 개발해야”

입력 : 2017-01-01 13:52 ㅣ 수정 : 2017-01-01 14:35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돋보기

▲ 김정은 북한 노동장 위원장 신년사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 1일 조선중앙TV를 통해 육성으로 신년사를 발표하고 있다. 김 위원장은 ”대륙간탄도미사일 시험발사가 마감 단계”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은 1일 조선중앙TV를 통해 방송된 신년사 육성 연설에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시험발사 준비사업이 마감 단계”라며 핵·미사일 능력 고도화를 과시했다.

김정은은 “지난해 주체 조선의 국방력 강화에서 획기적 전환이 이룩되어 우리 조국이 그 어떤 강적도 감히 건드릴 수 없는 동방의 핵 강국, 군사 강국으로 솟구쳐 올랐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제국주의자들의 날로 악랄해지는 핵전쟁위협에 대처한 우리의 첫 수소탄시험과 각이한 공격수단들의 시험발사, 핵탄두폭발시험이 성공적으로 진행되었으며 첨단무장장비 연구개발사업이 활발해지고 대륙간탄도로케트(대륙간탄도미사일) 시험발사 준비사업이 마감단계에 이른 것”이라고 말했다.

김정은이 육성 신년사에서 ICBM 시험발사를 언급함에 따라 북한은 조만간 미국 본토를 타격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춘 장거리 미사일 시험발사에 나설 것으로 예상된다.

그는 “우리식 주체무기를 더 많이 개발해야 한다”며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과 300㎜ 방사포, 공격용 무인기 등의 개발을 지속 추진할 것임도 시사했다.

김정은은 대남분야에선 “지난해 남조선에서는 대중적인 반정부 투쟁이 세차게 일어나 반동적 통치기반을 밑뿌리째 뒤흔들어놓았다”며 “지난해의 전민항쟁은 파쑈독재와 반인민적정책, 사대매국과 동족대결을 일삼아온 보수당국에 대한 쌓이고 쌓인 원한과 분노의 폭발”이라며 탄핵 정국을 야기한 남측의 촛불집회를 언급했다.

그는 “진정한 민족의 주적도 가려보지 못하고 동족대결에서 살길을 찾는 박근혜와 같은 반통일 사대 매국세력의 준동을 분쇄하기 위한 전민족적 투쟁을 힘있게 벌여야 한다”며 육성 신년사에선 처음으로 박근혜 대통령을 비난하기도 했다.

김정은은 “올해 우리는 온 민족이 힘을 합쳐 자주통일의 대통로를 열어나가야 한다. 북남관계를 개선하고 북과 남 사이의 첨예한 군사적 충돌과 전쟁위험을 해소하기 위한 적극적인 대책을 세워나가야 한다”며 남북관계 개선과 군사적 긴장 완화를 언급하면서도 작년 5월 7차 당 대회 때와는 달리 구체적인 남북회담 제안을 하지는 않았다.

대미분야에선 미국의 대북정책 전환을 촉구하면서 오는 20일 출범하는 미국 트럼프 행정부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았다.

김정은은 “미국은 조선 민족의 통일 의지를 똑바로 보고 남조선의 반통일세력을 동족대결과 전쟁으로 부추기는 민족이간술책에 더 이상 매달리지 말아야 하며 시대착오적인 대조선 적대시정책을 철회할 용단을 내려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미국과 그 추종세력의 핵 위협과 공갈이 지속하는 한 그리고 우리의 문앞에서 연례적이라는 감투를 쓴 전쟁연습 소동을 걷어치우지 않는 한 핵 무력을 중추로 하는 자위적 국방력과 선제공격능력을 계속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위협했다.

한미 연합 군사훈련의 중단이라는 기존 주장을 되풀이하면서도 평화협정 체결 등의 대미 제안을 내놓지는 않았다.

김정은은 육성 신년사에서 자신의 ‘능력 부족’을 거론하는 등 최고 지도자로서는 극히 드문 ‘자아비판’ 성격의 발언을 해 눈길을 끌었다.

그는 “언제나 늘 마음뿐이었고 능력이 따라서지 못하는 안타까움과 자책 속에 지난 한 해를 보냈다”며 “올해는 더욱 분발하고 전심전력하여 인민을 위해 더 많은 일을 찾아 할 결심을 가다듬게 된다”고 말했다.

김정은 신년사는 작년과 마찬가지로 이날 낮 12시 30분(평양시 기준 12시)부터 시작돼 30분간 진행됐다.

김정은은 2013년부터 매년 육성으로 신년사를 발표해왔다.

2013년부터 2015년까지는 오전 9시께 조선중앙TV 등을 통해 김정은 신년사 프로그램이 녹화 방송됐으나, 지난해부터 낮 12시 30분(평양시 기준 12시)에 방송됐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카카오 이벤트 배너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