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 ‘삼성 합병’ 뇌물죄 의혹에 “나를 완전히 엮은 것”

입력 : 2017-01-01 17:22 ㅣ 수정 : 2017-01-01 17:2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朴대통령 출입기자단과 신년 간담회 박근혜 대통령이 1일 신년을 맞아 청와대 상춘재에서 춘추관 출입기자들과 만나 대화를 나누고 있다. 청와대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朴대통령 출입기자단과 신년 간담회
박근혜 대통령이 1일 신년을 맞아 청와대 상춘재에서 춘추관 출입기자들과 만나 대화를 나누고 있다. 청와대 제공



지난해 12월 21일 본격 수사에 착수한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최근 박근혜 대통령을 향한 제3자 뇌물수수 혐의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특검팀은 박 대통령이 삼성 측에 특혜를 줬고, 그 대가로 삼성이 최순실(60·구속기소)씨에게 돈을 줬다는 ‘삼각고리’를 면밀하게 들여다보고 있다. 이 고리에는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의 석연치 않은 합병 과정도 포함돼 있다.

그러나 박 대통령은 “완전히 나를 엮은 것”이라며 뇌물죄 의혹을 부인했다. 박 대통령은 1일 청와대 상춘재에서 가진 출입기자단과의 신년인사회에서 “누구를 봐줄 생각은 손톱만큼도 없었고 제 머릿속에서도 없었다”고 말했다.

이는 청와대가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을 찬성해준 대가로 삼성 측이 최씨가 운영권을 틀어 쥔 미르·K스프츠재단에 돈을 기부하고, 최씨의 딸 정유라(20)씨에 대한 승마훈련 지원 등을 했다는 의혹을 정면으로 반박한 것이다.

이날 신년인사회는 지난해 12월 9일 국회의 대통령 탄핵소추안 가결로 직무가 정지된지 23일 만에 청와대 관저 밖으로 모습을 드러낸 자리로, 박 대통령은 그동안 자신을 향해 제기된 ‘최순실 게이트’ 핵심 의혹에 대해 일일이 해명했다.


박 대통령은 “수사 중이니까 이렇다 저렇다 얘기하면 서로 곤란해져 자세히 말씀드릴 상황은 아니지만 제가 분명히 말씀드릴 수 있는 부분은 공모나 누구를 봐주기 의해 한 일은 손톱만큼도 없다는 것을 분명히 말씀드릴 수 있다”고 강조했다.

박 대통령은 “삼성 합병은 당시 증권사 등을 비롯해 많은 국민의 관심사였다. 우리나라 대표적 기업이 헤지펀드의 공격을 받아 (합병이) 무산된다면 국가적·경제적인 큰 손해라는 생각으로 국민도 관심 갖고 지켜보고 있었다”면서 “20여개 우리나라 증권사 중에서 한두 군데를 빼고 다 (합병을) 해줘야 한다는 의견이었다”고 말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건강나누리캠프
    중고차페스티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