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능력 안 따라 안타깝다”...신년사에서 이례적 자아비판

입력 : 2017-01-01 16:30 ㅣ 수정 : 2017-01-01 17:0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정은 북한 노동장 위원장 신년사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 1일 조선중앙TV를 통해 육성으로 신년사를 발표하고 있다. 김 위원장은 ”대륙간탄도미사일 시험발사가 마감 단계”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김정은 북한 노동장 위원장 신년사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 1일 조선중앙TV를 통해 육성으로 신년사를 발표하고 있다. 김 위원장은 ”대륙간탄도미사일 시험발사가 마감 단계”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신년사에서 “(자신의) 능력이 안 따라 안타깝다”고 말했다. 북한 최고 지도자로서는 극히 보기 드문 자아비판 성격의 발언이라 이례적이라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김정은은 1일 조선중앙TV를 통해 방영된 2017년 육성 신년사 연설에서 “한 해를 시작하는 이 자리에 서고 보니 나를 굳게 믿어주고 한 마음 한 뜻으로 열렬히 지지해주는, 세상에서 제일 좋은 우리 인민을 어떻게 하면 신성히 더 높이 떠받들 수 있겠는가 하는 근심으로 마음이 무거워진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언제나 늘 마음 뿐이었고 능력이 따라서지 못하는 안타까움과 자책 속에서 지난 한 해를 보냈다”면서 “올해는 더욱 분발하고 전심전력하여 인민을 위해 더 많은 일을 하겠다”고 했다.

김정은의 이런 발언은 최고 지도자를 신격화되는 북한의 통치 이념과 정면으로 어긋나 주목을 받고 있다.

그러나 한편에서는 오히려 지난해 5월 제7차 당대회를 통해 확립한 통치 기반 및 국가 장악력에 대한 자신감에서 나온 ‘새로운 리더십 전략’이라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남성욱 고려대 통일외교학부 교수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김정은이 당대회를 통해 3대 세습 지도자로서 완성됐기 때문에 이제 아주 겸손한 척을 해도 누구도 도전할 수 없다”면서 “그것을 통해 3대 세습 완료를 과시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또 인민들 앞에서 몸을 낮추면서 애민 면모를 과시해 민심을 얻기 위한 전략으로도 풀이되고 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