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신년사에 ‘北·美대화’ 담을까

입력 : 2016-12-30 22:28 ㅣ 수정 : 2016-12-31 02:5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트럼프 대선 당시 정상회담 거론

美대북정책에 촉각… 도발 자제
대화공세에 對南 유화책 가능성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 연합뉴스

▲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
연합뉴스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다음달 1일 신년사 발표에서 집권 6년차 국정운영 청사진을 공개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신년사에 ‘북·미 대화’ 제안 등의 내용이 담길지 주목된다. 올해 제7차 노동당 대회 등을 통해 당·정·군을 장악하고 우상화 작업 역시 가속화하는 모양새라 내부 안정을 기반으로 대외 정책에 자신감을 드러낼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30일 통일부에 따르면 김정은은 2013년부터 올해까지 새해 첫날에 신년사를 육성 낭독했으며 이를 조선중앙TV로 방영했다. 통일부 관계자는 “내년에도 이변이 없는 한 같은 방식으로 신년사 발표가 있을 듯하다”고 전했다. 북한 지도자의 신년사는 북한 내부 및 한 해 동안 동북아 정세를 가늠해 볼 수 있는 주요 자료다. 신년사에서 언급한 사업 등은 체제 역량을 총동원해 완료해야 하는 ‘국정 과제’와 비슷하기 때문이다.

특히 내년에는 미국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출범하고 한국의 대선이 예정돼 있어 김정은이 ‘대외 정책’ 분야에 어떤 메시지를 내놓을지가 가장 큰 관심이다. 북한은 트럼프 당선 이후 군사적 도발을 자제하고 있다. 트럼프가 선거 기간 중 ‘북·미 정상회담’까지 거론하자 미국 대북 정책의 변화 가능성을 염두에 둔 행보다. 이에 김정은이 신년사에서 또다시 ‘대화 공세’를 강화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남한에 대해서도 대선을 앞두고 여론 분열 등을 노린 ‘유화 메시지’를 내놓을 가능성이 제기된다.

그러나 내년 신년사에도 김정은은 핵미사일 개발 의지를 담을 가능성이 크다. 북한은 내년까지 핵무기를 전략화한다는 목표를 세워 두고 있다. 북한이 비핵화에 대한 전향적인 의지를 표하지 않는 한 대미·대남 대화공세의 진정성 역시 의심받을 수밖에 없다.

또 김정은이 대내적으로는 어떠한 경제 정책을 내놓을지도 관심사다. 국제사회의 고강도 대북 제재가 이어지고 있는 상황이라 북한 경제는 내년에 더욱 악화될 가능성이 크다.

강병철 기자 bckang@seoul.co.kr
2016-12-31 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