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련된 자세로 농담까지… “탈북민 프로그램 즐겨봤다”

입력 : 2016-12-27 22:50 ㅣ 수정 : 2016-12-27 23:5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태영호 첫 기자간담회 이모저모
北 엘리트와 달리 유연한 인상
2시간 넘게 쉴새없이 답변


“통일 대한민국 만세” 지난 8월에 망명한 태영호 전 영국 주재 북한대사관 공사가 27일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 브리핑룸에서 열린 기자회견에 앞서 모두 발언을 마친 뒤 ‘만세’를 부르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 “통일 대한민국 만세”
지난 8월에 망명한 태영호 전 영국 주재 북한대사관 공사가 27일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 브리핑룸에서 열린 기자회견에 앞서 모두 발언을 마친 뒤 ‘만세’를 부르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태영호 전 주영 북한대사관 공사가 귀순하기 전 외교 무대에서 그를 만났던 한국 외교관들은 태 전 공사가 유창한 영어를 구사하며 ‘세련되고 유연한 자세’를 가지고 있다고 평가했다. 북한 체제를 선전하는 다른 북한 엘리트층과는 인상이 다소 다르다는 평가였다. 27일 귀순 후 첫 기자간담회장에 나타난 태 전 공사는 이 같은 평가와 크게 다르지 않은 모습이었다. 태 전 공사는 60여명의 취재진이 2시간 30분 동안 쏟아내는 질문 하나하나에 차분하게 답했으며 때로는 농담까지 던져 가며 여유로운 미소를 보이기도 했다.

태 전 공사는 간담회 개최 시간인 오후 2시가 다 돼서야 여러 명의 방호원에게 둘러싸여 정부서울청사 합동브리핑실에 나타났다. 작은 키 탓에 방호원들 사이에 파묻힌 듯한 모습이었지만 취재진 및 당국자들의 쏟아지는 시선에도 다소 느긋한 발걸음이었다. 생수 한 병이 놓인 단상에 선 태 전 공사는 양복 안주머니에서 A4 종이 뭉치를 꺼낸 뒤 준비해 온 모두 발언을 이어 갔다. 태 전 공사는 “진실을 알리기 위해 밤낮으로 뛰는 기자 여러분들께 감사드린다”는 말로 발언을 시작한 뒤 마지막에는 큰 목소리로 “통일된 대한민국 만세”라고 외쳤다.

간담회 초반에 그는 다소 긴장한 모습이었다. 기자들의 질문에는 틈틈이 메모를 했고 답변은 모두 발언의 취지를 벗어나지 않는 선에서 해나갔다. 발언 도중에 쉴 새 없이 혀로 입술을 축이는 모습도 보였다.

그러나 중반을 넘어서자 태 전 공사는 긴장이 풀린 듯 다소 여유로운 모습을 보였다. 그는 한국 드라마 제목을 줄줄 읊으며 자신은 탈북민을 다룬 드라마 ‘불어라 미풍아’를 즐겨 본다고도 스스로 말했다. 또 해외 근무 당시 자신의 아이가 학교 수업을 받고 온 뒤 “이순신 앞에 위대한(great)이라는 수식어를 붙일 수 있느냐”고 물어본 에피소드를 길게 설명하기도 했다. 자녀 교육 문제가 탈북 동기 중 하나였음을 짐작하게 하는 장면이었다.

태 전 공사는 또 탈북자 출신 기자를 언급하며 “인터넷으로 봤던 사진보다 낫다”며 좌중의 웃음을 이끌어 내기도 했다. 또 질의응답 도중 영문 매체 기자가 영어로 “북·미 정상회담의 가능성을 어떻게 보느냐”며 돌발 질문을 하자 태 전 공사는 잠시 멈칫한 뒤 곧 유창한 영어로 “그럴 가능성이 거의 없다고 본다”고 답했다. 그는 ‘단마디(한마디)’, ‘서두(모두) 발언’, ‘다기한(다양한)’ 같은 북한식 표현도 사용했지만 전반적으로 억양이 그다지 강하지는 않았다.

이날 간담회는 철저한 보안 속에서 진행됐다. 정부는 한때 청사 출입을 위한 보안 검색 외에 추가 검색 등도 검토했지만 최종적으로는 취재 비표를 나눠 주는 방식으로 간담회를 진행했다. 태 전 공사는 관련 기관 조사를 받은 뒤 지난 23일 사회에 배출됐으며 향후 북한 체제의 허상을 알리는 공개 활동을 이어 갈 계획이다.

강병철 기자 bckang@seoul.co.kr
2016-12-28 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해피뉴런 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