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 3강 화웨이 “고객과 함께 솔루션 찾는다”

입력 : ㅣ 수정 : 2016-07-29 11:2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켈빈 딩 한국 대표 전경련 강연

“파트너들과 협력 통한 혁신”
소송 중 삼성전자 언급 안해


켈빈 딩 한국화웨이 대표가 28일 전경련 CEO 하계포럼에서 강연하고 있다. 전국경제인연합회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켈빈 딩 한국화웨이 대표가 28일 전경련 CEO 하계포럼에서 강연하고 있다.
전국경제인연합회 제공

“클라우딩, 빅데이터, 사물인터넷(IoT) 등이 4차 산업혁명의 핵심 동력이 될 것입니다. 이런 기술을 기반으로 개방적인 플랫폼이 구축되면 여러 파트너와의 협력을 통한 혁신이 더 중요해집니다.”

켈빈 딩 한국화웨이 대표는 28일 강원도 평창 알펜시아에서 열린 ‘전국경제인연합회 최고경영자(CEO) 하계포럼’에서 연단에 올라가 이렇게 말했다.

중국의 스마트폰 제조업체 화웨이가 질주 중이다. 저가 스마트폰으로 중국 내수시장을 공략하던 전략에서 탈피, 프리미엄 스마트폰까지 제품군을 확대해 글로벌 시장 공략에 나선 이 회사의 올해 스마트폰 판매량은 지난해보다 30% 증가한 1억 4000만대로 예상된다. 제4차 산업혁명의 물결에 선도적으로 올라탄 것이 최근 이 회사의 성장 배경이라고 화웨이 측은 설명했다.

1987년에 직원 7명으로 창업한 화웨이는 제조업체들이 고성장을 이루던 시기 군소 회사에 불과했고, 인터넷 혁명이 발흥하던 1997년에도 글로벌 진출에 처음 나선 후발주자였다. 하지만 이후 연구개발(R&D)에 10년간 370억 달러를 쏟아붓는 과감한 투자, 10곳에 달하는 글로벌 혁신센터 운영, 4차 산업혁명 주력 산업에 대한 선제적 투자로 최근 급성장을 이뤘다고 딩 대표는 설명했다.

딩 대표는 “4차 산업혁명을 맞이해 우리는 협력사, 고객과 함께 솔루션을 개발하는 융합 전략을 펴고 있다”면서 “전 세계의 파트너들과 함께 선순환을 이루기 위한 파트너십 규모도 확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일본에 소재연구소를, 프랑스 파리에 에스테틱 연구소를, 러시아에 연산 알고리즘 연구소를, 미국 실리콘밸리 등지에 혁신센터를 각각 배치하는 화웨이의 R&D 및 협업 전략을 소개했다.

삼성전자, 애플에 이어 스마트폰 3위 업체가 된 화웨이의 선전은 한국에 위기감을 주기도 한다. 특히 삼성전자와 화웨이는 최근 중국과 미국 등지에서 쌍방 특허 침해 소송을 진행 중이다. 삼성전자와 애플 간 지루한 특허소송의 재판 격인 살벌한 풍경과 다르게 딩 대표는 이날 강연에서 삼성전자에 대한 언급을 피하며 ‘기업 간 협업의 중요성’만 연신 강조했다.

홍희경 기자 saloo@seoul.co.kr
2016-07-29 2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