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거 어르신 집 도배하며 우리도 철들었죠”

입력 : ㅣ 수정 : 2016-07-12 00:4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마포 청소년 봉사단 ‘누리알찬’
“엄마한테서 성격이 이기적이라는 말을 듣고 봉사활동을 시작했는데 덕분에 철이 조금 든 것 같아요.”

서울 마포구의 청소년자원봉사단 ‘누리알찬’ 소속 학생들이 지난달 망원동의 독거노인의 주거지를 정비해준 뒤 모여 포즈를 취하고 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서울 마포구의 청소년자원봉사단 ‘누리알찬’ 소속 학생들이 지난달 망원동의 독거노인의 주거지를 정비해준 뒤 모여 포즈를 취하고 있다.

신승희(15·서울 창천중 3)양은 또래 청소년 20여명과 함께 지난 5월부터 토요일마다 서울 마포구 망원동에 홀로 사는 노인들의 집을 찾아가 봉사활동을 하고 있다. 물건을 정돈하거나 청소하는 건 물론이고 찢어진 벽지를 새로 도배해주거나 장판을 바꿔 주기로 했다. 봉사를 위해 마을 도배지 가게 주인에게서 도배 방법을 직접 배우기까지 했다. 노인들이 직접 하기 어려운 겨울 이불 빨래 등도 청소년 자원봉사자의 몫이다.

신양은 “어렵게 살아가시는 할머니·할아버지들을 보면서 내가 처한 환경에 불만을 가지지 말아야겠다고 생각했다”면서 “독거 어르신의 말동무를 해드리다 보니 친할머니에게도 붙임성 있게 다가갈 수 있게 됐다”며 웃었다.

11일 마포구에 따르면 신양 등 청소년 23명이 속한 망원청소년문화센터의 청소년자원봉사단 ‘누리알찬’이 여성가족부의 청소년 프로그램 공모사업 대상에 뽑혀 관련 활동을 오는 10월까지 벌인다. 누리알찬은 지역 독거노인을 돕는 내용의 ‘망원동을 부탁해’ 사업안으로 여가부 등으로부터 예산 360만원을 지원받았다. 청소년들은 이 돈을 벽지와 장판 구입 등 운영비로 쓰고 있다. 마포구 관계자는 “망원동에 취약 주택들이 많아 독거노인이 몰려 사는데 청소년들의 작은 도움이 노인들에게 큰 힘이 된다”고 말했다. 봉사단원들은 오는 10월까지 모두 11차례 독거노인 주거지를 꾸미는 봉사활동을 할 예정이다.

박홍섭 마포구청장은 “청소년들이 지역 문제 해결법을 직접 고민하고 풀어가는 과정을 통해 지역 사회에 긍정적인 변화를 만들어 내고 있다”고 말했다.

유대근 기자 dynamic@seoul.co.kr
2016-07-12 2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