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정폭력 시달리던 한인 여성들 위해 복지 시작했죠”

입력 : ㅣ 수정 : 2016-07-04 23:1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美대한부인회’ 설자 워닉 양성평등 훈장
설자 워닉씨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설자 워닉씨

“1970년대 주한미군과 결혼해 이민했지만 미국 사회에 적응하지 못하고 가정폭력에 시달렸던 한인 여성이 꽤 많았습니다. ‘우리 자매들을 돕자’는 취지로 피해 여성을 도왔습니다. 10여명 정도의 친교모임이던 ‘대한부인회’가 복지 사업에 뛰어들게 된 계기였습니다.”

양성평등주간을 맞아 4일 서울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양성평등주간 기념식’에서 국민훈장동백장을 받은 설자 워닉(74·여)씨는 이렇게 말했다. 여성가족부는 양성평등기본법에 따라 매년 7월 1~7일을 양성평등주간으로 지정하고, 양성평등 향상에 기여한 인물을 선정해 포상한다. 워닉씨는 미국 한인사회에서 양성평등에 힘쓴 공로를 인정받아 이날 상을 받기 위해 한국을 찾았다.

워닉씨는 1968년 미국계 무역회사에서 일하던 미국인 남편과 결혼한 후 1976년 미국으로 이민을 떠났다. 당시 ‘대한부인회’라는 친교모임 멤버였던 워닉씨는 국가보조금을 받아 가정폭력 피해 여성들을 위한 쉼터를 운영하는 등 복지사업을 펼쳤다.

최훈진 기자 choigiza@seoul.co.kr
2016-07-05 2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