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450시간 무사고’ 헬기 조종의 전설 은퇴

입력 : ㅣ 수정 : 2016-07-01 00:5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성곤 육군 준위 30분간 고별 비행 “전우·후배들 안전 챙기고 떠나 기뻐”
33년 동안 ‘8450시간 무사고비행’이라는 대기록을 달성하고 전역하는 헬기 조종사가 있어 화제가 되고 있다. 주인공은 육군 항공작전사령부의 김성곤(54) 준위.

육군 항공작전사령부 김성곤 준위

▲ 육군 항공작전사령부 김성곤 준위

30일 육군에 따르면 김 준위가 비행한 8450시간을 24시간으로 나누면 352일이 넘는다. 1년 가까운 시간을 공중에 떠서 근무한 셈이다. 8450시간을 거리로 환산하면 169만㎞에 이른다. 이는 지구를 42바퀴 도는 거리다.

1일부터 군복을 벗고 사회적응교육에 들어가는 김 준위를 위해 항공작전사령부는 이날 특별한 행사를 준비했다. 김 준위가 고별비행을 할 수 있도록 배려했다. 김 준위는 가족과 장병들이 참석한 가운데 UH60을 30분가량 조종했다. 김 준위가 비행을 마치고 헬기에서 내리자 장광현 항공작전사령관이 그에게 기념 꽃다발을 선사했다.

김 준위는 1983년 8사단 병사로 처음 군 생활을 시작해 한·미 육군항공 연합공중기동 작전에 참가하면서 조종사의 꿈을 키우기 시작했다. 1986년 부사관으로 임관한 후 1988년 꿈에 그리던 육군항공 준사관이 됐다. 1996년 강릉 무장공비 침투사건 당시 김 준위가 UH60 조종사로 작전에 참가해 무장공비 소탕에 기여한 일화는 아직 전설처럼 남아 있다.

UH60과 관련한 한국군의 교리와 교범은 그의 손을 거치지 않은 것이 없을 정도다. 기초비행 교범에서부터 비상절차 해설집, 미군 교범 등의 작성과 번역에 참여하거나 내용을 감수했다.

김 준위는 “저의 항공기에 탑승한 전우들이 안전해야 하고, 저에게 교육받은 조종사도 안전해야 한다는 생각으로 임무를 수행해 왔다”면서 “이제 그 목표를 달성하고 군문을 떠나게 되어 매우 기쁘고, 완전무결하게 비행할 수 있도록 도와준 동료들과 사랑하는 가족들에게 진심으로 감사하다”고 말했다.

황비웅 기자 stylist@seoul.co.kr
2016-07-01 2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