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신해철, ‘패혈증’ 혼수상태…생명 위독

입력 : ㅣ 수정 : 2014-10-23 17:0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패혈증 독성 전신에 퍼져…뇌 산소공급 중단돼 후유증 우려
지난 22일 갑작스런 심정지가 발생해 서울아산병원 중환자실로 이송된 가수 신해철(46)이 장 수술에 따른 패혈증 후유증으로 사실상 사경을 헤매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신해철은 현재 의식을 회복하지 못한 채 혼수상태에 놓여 있다.

신해철 중환자실

▲ 신해철 중환자실



패혈증은 혈액이 바이러스나 세균에 감염돼 염증 반응을 일으키는 질환이다. 원인균이 내뿜는 독성 물질이 혈액을 타고 빠르게 확산하며, 치사율이 30~50%에 이르는 무서운 병이다.

23일 의료계에 따르면 신해철은 지난 17일 서울 송파구의 S병원에서 장 협착증 수술을 받았으나 수술 부위가 세균 등에 감염되면서 발생한 염증이 패혈증으로 발전해 위중한 상태에 빠진 것으로 전해졌다. 의료계 관계자는 “신해철 씨가 패혈증으로 인해 심정지 상태에 빠졌으며, 현재는 응급조치와 심혈관 혈전 제거 등으로 심장은 정상화됐으나 전신에 패혈증 독소가 퍼진 데다 뇌 손상이 진행돼 위중한 상태에 있다”고 말했다.


신해철은 지난 17일 S병원에서 장 협착 수술을 받고 다음 날 퇴원했으나 가슴과 복부 등에 지속적인 통증을 호소하다가 20일 새벽 응급실로 후송돼 응급 처치를 한 후 퇴원했다. 그러나 그날 오후에 다시 고열을 동반한 통증으로 재입원, 21일 다시 퇴원했다가 22일 새벽에 다시 통증을 느껴 병원에 재입원했다. 그러나 당일 낮 12시쯤 병실에서 쓰러진 상태로 발견됐으며, 오후 1시쯤 심정지가 발생해 심폐소생술을 받았다.

이어 오후 2시쯤 송파구 서울아산병원 응급센터 중환자실로 이송됐다. 의료진은 이날 오후 8시부터 신씨에 대해 3시간 동안 장 협착 수술 부위에 대해 개복 수술을 했다. 그러나 패혈증에 따른 독성이 전신에 퍼져 있으며, 심정지 상태에서 상당 시간동안 뇌로 산소 공급이 중단돼 이후 회복이 되더라도 후유증이 우려되는 상황이다.

신해철의 소속사인 KCA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현재 중환자실에서 의식이 깨어나길 기다리고 있다”면서 “6년 만에 컴백해 누구보다 의욕적으로 왕성하게 활동을 펼치던 때에 갑작스러운 소식으로 가족과 소속사는 물론 팬들도 비통해 하고 있다“고 말했다.

심재억 의학전문기자 jesh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8 수습사원 1차 합격자
    퍼블릭IN 배너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