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수산기념궁전 ‘金씨 왕조 피라미드’

입력 : ㅣ 수정 : 2011-12-28 00:1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북한 평양 금수산기념궁전이 현대판 ‘이집트 피라미드’로 주목받고 있다.

이곳에서는 28일 오전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의 영결식이 열린다. 영결식 이후 김 위원장의 시신이 안치될 장소이기도 하다. 이곳에는 1994년 7월 사망한 김일성 주석의 방부 처리된 시신도 보존돼 있다. 김 위원장의 시신 역시 부친 김 주석처럼 ‘미라’가 될 가능성이 높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금수산기념궁전이 피라미드처럼 왕가의 무덤 역할을 하기 위해 지어진 것은 아니다. 1970년 첫 삽을 뜬 이후 김 주석의 65회 생일인 1977년 4월 15일 완공된 이 건물은 김 위원장이 숨을 거두기 전까지만 해도 관저로 쓰였다. 때문에 원래 이름은 금수산의사당 또는 주석궁으로 불렸다. 김 주석의 사망 1주기를 맞아 명칭이 금수산기념궁전으로 바뀐 것이다.

그럼에도 기념궁전이 지어지는 데는 피라미드처럼 주민들의 적잖은 피와 땀이 밑거름이 됐다. 평양 중심가에서 북동쪽으로 8㎞ 정도 떨어진 모란봉 기슭에 위치한 기념궁전은 정확한 수치는 알려지지 않았지만, 부지 면적만 350만㎡에 달하는 것으로 추산된다. 이는 여의도 전체 면적(290만㎡)보다도 넓은 것이다. 공사 비용만 9억~10억 달러가 소요됐을 것으로 추정된다.

이동복 자유북한방송 방송위원은 2007년 7월 대북방송에서 기념궁전 공사 비용과 관련, “당시 국제가격에 의하면 강냉이 600만t을 수입해 2300만 북한 동포들의 식량 문제를 3년간 해결할 수 있는 액수”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기념궁전 남쪽으로는 대동강이 흐르고 둘레에는 해자(인공으로 판 강)가 있으며 이중 철책으로 둘러싸여 있다. 건축 면적만 3만 5000㎡에 이르는 건물 내부에는 2000여명을 동시에 수용할 수 있는 대연회장을 비롯, 대리석으로 조각한 김일성·김정일 입상 등이 들어서 있다. 기념궁전 앞에는 김일성·김정일의 생일을 상징하는 너비 415m, 길이 216m 규모의 광장이 조성돼 있다. 동시에 20만명을 수용할 수 있는 규모다.

장세훈기자 shjang@seoul.co.kr

2011-12-28 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