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오피니언 > 길섶에서

[길섶에서] 희망가/박건승 논설위원
왠지 마음이 허하면서도 뭔지 모를 기대감에 설레는 2월. 힘을 내고 싶고, 힘을 내야지 거듭 다짐하는 것도 매년 이즈음이다. 2월을 굳이 색깔로 표현하자면 약간의 잿빛이랄까. 그래도 머잖아 좋은… 2018-02-14

1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