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오피니언 > 길섶에서

[길섶에서] 모국어/최광숙 논설위원
고등학교와 초등학교를 다니다가 한국을 떠난 조카 둘은 한국말을 잘한다. 하지만 유치원 때 떠난 조카는 알아듣기는 하는데 발음은 영 시원찮아 마치 외국인처럼 한국말을 한다. 모국어도 오랜 기간… 2018-02-12

1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