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오피니언 > 길섶에서

[길섶에서] 실패/박홍기 수석논설위원
꼬마가 스마트폰으로 게임을 하고 있었다. 잘하나 싶었는데 ‘페일’(fail·실패)이라는 문자가 떴다. 그런데도 좋아했다. 지켜보던 아빠가 의아해 물었다. “페일이 무슨 뜻인지 아니?”, “응, 실… 2017-01-21
[길섶에서] 마당 있는 집/황수정 논설위원
지인의 집 벽난로에 여럿이 둘러앉아 장작불을 지폈다. 타닥타닥 불티 날리는 소리가 어찌나 경쾌하던지, 맨숭맨숭한 얼굴들에 금세 화색이 번졌다. 땔감을 건사하는 방편도 얘깃거리. 아침저녁 동네… 2017-01-20
[길섶에서] 조용한 장례/황성기 논설위원
오랜 친구의 부친상 소식을 다른 친구에게서 듣고는 느낀 극심한 당혹이란. 장례를 치른 뒤여서 그 친구에게 ‘위로’와 더불어 섭섭하다는 ‘유감’을 먼저 전화로 표시하지 않을 수 없었다. 친구… 2017-01-19
[길섶에서] 불편한 손님/최용규 논설위원
A에게 밤은 고단한 하루를 멎게 하는 시공이 아니다. 이경을 지나 삼경쯤 되면 몽경에 빠져 허우적대는 또 다른 일상과 만난다. 자기가 무슨 석가모니나 된 양 자다 말고 벌떡 일어나 가부좌 틀고 연… 2017-01-18
[길섶에서] 멀리 보는 안목/오일만 논설위원
마오쩌둥과 장제스는 중국 대륙을 놓고 격돌한 인물이다. 군인 출신의 장은 격정적이고 직선적인 성격의 소유자고 교사 출신의 마오는 낙관적이지만 치밀한 전략가로 유명하다. 정반대 기질의 두 사… 2017-01-17
[길섶에서] 한잔 술/박건승 논설위원
“아저씨, 무얼 하고 계세요?” “술을 마시고 있단다.” “왜 술을 드세요?” “잊어버릴 일이 있어서란다.” “무얼 잊고 싶으세요?” “부끄러움을 ~”, “뭐가 부끄러우세요?” “술 마시는 게 … 2017-01-16
[길섶에서] 만발공양/서동철 논설위원
서울 조계사에는 신도들을 위한 공양간인 만발식당이 있다. 절을 찾은 대중에게 차별 없는 마음을 담아 베푸는 한 끼 식사를 뜻하는 만발공양(萬鉢供養)에서 비롯됐을 것이다. 바리때에 수북이 밥을… 2017-01-14
[길섶에서] 상실의 시대/최광숙 논설위원
오랫동안 지녔던 물건을 잃어버리고 나면 속상하다. 지난해 15년 동안 사용하던 화장용 솔을 잃어버렸는데 지금 생각해도 아쉽다. 이상한 일은 잃어버린 그것과 똑같은 상표의 솔을 다시 손에 쥐었는… 2017-01-13
[길섶에서] 정년퇴직/이동구 논설위원
이맘때면 기대 반, 아쉬움이 반이다. 새해를 맞아 좀더 나은 경제력과 지위, 건강 등을 꿈꾸다가도 곁에서 멀어져 가는 이들을 심심찮게 보게 된다. 엊그제까지 함께 일했던 선배와 동료들이 정년퇴… 2017-01-12
[길섶에서] 1월의 트리/박홍기 수석논설위원
거실엔 아직도 크리스마스트리가 있다. 해마다 12월 초에 만들었는데 이번엔 늦었다. 성탄절 즈음 생각났다. 창고에서 트리가 든 상자를 꺼내 조립했다. 기둥을 세우고 줄기와 이파리를 하나하나 꽂… 2017-01-11
[길섶에서] 나이/손성진 논설실장
한 살을 더 먹었다. 어릴 때는 참 더디게 가던 세월이 갈수록 가속도가 붙는다. 조금씩 문제가 생기는 건강과 다가오는 은퇴를 놓고 50대쯤이면 누구나 걱정을 한다. 그러나 올해 만 97세가 된 김형… 2017-01-10
[길섶에서] 고령자의 정의/황성기 논설위원
일본노년학회와 일본노년의학회가 고령자의 정의를 ‘75세 이상’으로 고쳐야 한다는 제언을 내놓았다는 뉴스에 “옳거니” 했다. 현재 일본의 고령자는 ‘65세 이상’을 가리킨다. ‘노인대국’ 일… 2017-01-09
[길섶에서] 한겨울/최용규 논설위원
러시아워. 대로에 스멀스멀 차량이 기어오른다. 창밖 한강변은 비운의 투탕카멘이 잠든 나일강변을 닮았다. 공히 2리나 3리쯤 될까. 허우대만 멀쩡한 물 폭, 청명과 다른 희한한 물색이 슬픔을 채색… 2017-01-07
[길섶에서] 손대중/황수정 논설위원
요리를 잘하려거든 재료의 어림치를 익혀 두라고 한다. 몇 그램, 몇 큰술을 저울이나 계량 숟갈 없이 어림잡을 수 있게 하라는 것. 손대중, 눈대중을 해야 요리가 만만해진다는 소리다. 이리 재고 저… 2017-01-06
[길섶에서] 복(福)/박홍기 수석논설위원
친구가 회사를 그만뒀다. 연장 계약이 이뤄지지 않았다. 잘렸다는 표현이 솔직히 맞다. 예상하지 못한 탓에 충격이었다. 임원이 임시 직원의 준말이라는 사실도 닥치니 실감했단다. 27년 가까이 다닌… 2017-01-05
[길섶에서] 연하 인사/박건승 논설위원
정유년 새해 카톡 연하 인사를 하다 놀란 사실 하나. 대화방에 1년 전 지인들과 주고받았던 연하 인사만 달랑 걸려 있는 경우가 적지 않다는 것. 인맥 관계의 부끄러운 일단을 들켜 버린 것 같아 뜨… 2017-01-04
[길섶에서] 금연 결심/이동구 논설위원
연초엔 한두 가지 자신과 약속을 하게 마련이다. 금연에 성공하겠다는 것도 그중의 하나일 것이다. “올해만큼은 기필코 성공하겠다”며 금연 의지를 불태우는 애연가들을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있다… 2017-01-03
[길섶에서] 라면/황성기 논설위원
얼마 전 서울신문 주최의 강연회에 작가 김훈씨가 연사로 나왔다. 그가 사는 경기도 일산의 어느 짬뽕집 소개부터 시작되는 흥미로운 강연이었다. 3000원짜리 그냥 짬뽕과 해물이 들어간 8000원짜리… 2017-01-02
[길섶에서] 세밑 한파/이동구 논설위원
며칠 새 동장군의 기세가 등등하다. 찬바람까지 가세한 늦은 밤이면 체감온도는 영하 10도를 오르내린다. 한 해가 저물어 갈 때쯤 나타나는 ‘세밑 한파’다. 입시 한파만큼이나 친숙하다. 추위를 즐… 2016-12-31
[길섶에서] 손수건/강동형 논설위원
여행에는 나름대로 목적이 있다. 그런데 나이가 들면서 목적 없이 떠나는 여행도 있다는 생각을 하게 된다. 바람이 불고, 구름이 흘러가는 것이 목적이 있어서는 아닐 것이다. 그들처럼, 자연과 하… 2016-12-30
[길섶에서] 작은 보탬/박홍기 수석논설위원
해마다 성탄절 즈음 도착했다. 기다렸다. 퇴근해 보니 와 있었다. 지방의 한 사회복지법인에서 보낸 우편물이다. 봉투를 뜯었다. 카드와 정기 연주회 등이 담긴 동영상 CD, 소식지가 들어 있었다. 법… 2016-12-29
[길섶에서] 어느 냉담자의 주일/함혜리 선임기자
아주 오래전에 가톨릭 세례를 받았다. 그런데 종교가 뭐냐는 질문을 받으면 “절에 다닌다”고 한다. 성경 말씀보다는 불교 경전이 전하는 메시지에 더 공감이 갔기 때문이었다. 이번 성탄 주일에 강… 2016-12-28
[길섶에서] 꿈·dream·夢/손성진 논설실장
여러 뜻을 갖고 있는 단어들이 있는데 그중 하나가 ‘꿈’이다. 우리말의 꿈은 잠을 잘 때 꾸는 꿈과 희망, 헛된 기대라는 대체로 세 가지 뜻이 있다. 꿈속에서는 무엇이든지 이룰 수 있으니 이뤄지… 2016-12-27
[길섶에서] 희망의 끈/오일만 논설위원
최근 친구에게 들은 슬픈 사연이다. 원하는 대학에 가지 못한 지인의 아들이 우울증에 빠져 극단적 선택을 했다고 한다. ‘공부하라’고 질책했던 그 부모 역시 죄책감에 삶의 희망이 꺾였다고 한다… 2016-12-26
[길섶에서] 가짜 주부/최광숙 논설위원
세상을 크게 두 가지로 나누면 진짜와 가짜가 아닐까 싶다. 물건의 진위를 구별할 때만 가짜와 진짜가 있는 게 아니다. 참되어 거짓이 없는 이들을 ‘진국’이라고 일컫듯 사람 됨됨이나 인품을 놓고… 2016-12-24
[길섶에서] 동묘 벼룩시장/박홍환 논설위원
처음엔 무슨 대단한 보물찾기를 하거나 길에 뿌려진 임자 없는 돈을 경쟁적으로 줍기라도 하는 줄 알았다. 사람들이 머리를 처박고 무엇인가를 찾는 모습이 흡사 그러했다. 서울 동묘 담벼락 밑에서… 2016-12-23
[길섶에서] 빨강 자전거/박건승 논설위원
새 빨강 자전거가 거실 한쪽을 차지한 것은 한 달 전쯤부터다. 직장에 다니는 딸 아이에게 퇴근 시간을 맞추려 카톡을 한 게 발단이었다. ‘아빠, 오빠가 조금씩만 보태면 나머지는 알아서 할 테니… 2016-12-22
[길섶에서] 국수와 국시/강동형 논설위원
젊은 부부가 국수와 국시를 놓고 부부 싸움을 크게 했다. 아내는 국수가, 남편은 국시가 맞다고 우기다 벌어진 일이다. 부부는 마을 어른을 찾아가 누가 옳은지 여쭤 보기로 했다. 어른은 국수와 국… 2016-12-21
[길섶에서] 연하장/손성진 논설실장
메일에서 문자 메시지, SNS 시대로 편지의 변화는 지금도 계속되고 있다. 언젠가는 글씨로 전갈을 보내는 행위 자체가 없어질지도 알 수 없다. 참 아쉬운 게 연하장의 소멸이다. 새해를 축하한다는 … 2016-12-20
[길섶에서] 50대들의 동창회/임창용 논설위원
동창회에서 오랜만에 친구를 만나면 잃어버린 일기장을 찾은 것처럼 반갑다. 한때 소중했지만 어딘가에서 잃어버린뒤 갖고 있던 사실조차 잊었던 것. 일기에 얽힌 기억의 실타래가 풀리듯 친구의 얼… 2016-12-19

카카오 이벤트 배너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