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검색

카카오스토리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서울신문 홈 > 서울신문안내 >

2004년은 서울신문 창간 100주년이었습니다. 오랜 쇄국의 빗장을 풀자 들이닥친 열강의 각축으로 국가의 장래가 불투명하던 1904년 7월18일 영국인 베델(裵說)과 양기탁, 박은식, 신채호 선생 등 우국지사들이 민족혼을 일깨우기 위해 창간한 ‘대한매일신보’가 그 뿌리입니다. 국채보상운동을 앞장서 전개하고 헤이그 밀사사건, 의병활동을 적극 보도하는 등 항일투쟁에 앞장선 여명기의 민족정론지였습니다.

일본은 결국 항일운동의 선봉에 선 대한매일신보를 한일합병되던 1910년 8월 29일 종간시켰습니다. 하지만 대한매일신보는 해방 직후인 1945년 11월22일 그 지령을 계승하면서 ‘해방조선의 대변기관’을 자임한 서울신문으로 재탄생했습니다.

사상 최대의 경제위기에 봉착했던 1998년 대한매일신보의 애국·애족정신을 되살리기 위해 제호를 대한매일로 바꿨습니다. 그러나 급변하는 시대흐름을 반영하고 대한민국의 수도 서울을 상징하는 친근한 제호로 독자들에게 더욱 다가가기 위해 2004년 1월 1일자로 제호를 다시 서울신문으로 바꿔 새롭게 출발했습니다. 어려울 때 힘이 되었던 대한매일신보의 창간정신은 100년 전통과 함께 면면히 이어져 내려오고 있습니다.

서울신문사는 1968년 ‘선데이 서울’을, 1985년 ‘스포츠서울’을 창간해 장안에 화제를 뿌렸고, 1985년 한국 언론사상 처음으로 컴퓨터제작시스템(CTS)을 도입함으로써 이 땅에서 납 활자가 사라지게 했습니다.


1904. 7. 18.

대한매일신보(영문판 The Korea Daily News)창간

1907. 4. 8.

국채보상지원금총합소 설치

1910. 8. 30.

조선총독부가 강탈해 매일신보로 개제(改題)

1945. 11. 22.

서울신문으로 제호 변경

1962. 8.

조석간제 폐지, 석간으로 발행

1968. 9. 22.

'선데이 서울' 창간 

1980. 12.

조간으로 발행 체제 변경

1982. 4.

신사옥 기공식

1985. 6. 22. 

스포츠 연예 전문 일간지 '스포츠 서울'창간

1992. 1. 12

시사 인물평론 주간지 '뉴스피플' 창간

1995. 11. 22

인터넷신문 '서울신문 뉴스넷' 개통

1996. 10. 1 전면 가로쓰기 단행
1998. 11. 11. 대한매일로 제호 변경
1999. 12. 30. 스포츠서울21 분사
2000. 11. 1. 편집국장 직선제 실시
2002. 1. 15. 민영화 1단계 완료(우리사주조합 39%, 재정경제부 30.49%, 포항제철 19.4%, 한국방송공사 8.08%, 금호문화재단 3%)
2003. 9. 9. 지령 2만호 기록
2004. 1. 1. 서울신문으로 제호 변경
2004. 7. 언론사 최초 창간 100주년
2007. 6. 언론사 최초 태양광발전소 준공(무안 솔라토피아)
2009. 10. 성공TV 업무제휴(서울신문 STV)
2014. 2. 서울신문 장흥 솔라토피아(태양광발전소) 인수
2014. 4. 서울신문 Premier Edition(온라인초판) 서비스 실시
2016. 4. 광화문라운지(포럼) 개최

‘故 김광석 아내’ 서해순 “대응 준비…

정진석 “盧, 부부싸움 뒤 자살” 주장…

전직 국회의원 중학생 아들, 또래 여학…

박사 출신 ‘엄친딸’ 옥타곤걸 블레어…

추석 전 ‘근로·자녀장려금’ 쏩니다……

3. 기뻐서, 화나서, 슬퍼서, 좋…

4. 기뻐서, 화나서, 슬퍼서, 좋…

서울광장 장식한 ‘선데이서울…

스타,그 때 그 시절..이미자와…

인공수정 의뢰女에 몰래 자기 …


연예 스포츠

매너男들의 한국 저격 “잊지 못할 사…

‘괜찮아요, 미스터 브래드’


거리에서 만난 천사, 다롱이

야생화산책-애기앉은부채

믿음과 실천

야생화산책-쥐꼬리망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