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검색

카카오스토리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서울신문 홈 > 서울신문안내 >

    안녕하세요? 서울신문 대표이사 김영만입니다.

서울신문을 방문해주신 여러분을 진심으로 환영합니다.

서울신문은 공공의 이익에 앞장선다는 사시(社是) 아래, 국가적 아젠다를 발굴해 집중조명하고 널리 알려 여느 신문보다 읽을 만한 가치가 있는 신문을 독자 여러분께 드리고자 끊임없이 노력하고 있습니다. 신문과 방송, SNS 등 다양한 소식과 소통의 장이 공존하고 융합하는 세상의 한가운데서, ‘차별화된 신문’을 존재이유로 삼아 보다 심도 있는 콘텐츠 생산자로서 독자 여러분께 더욱 다가가고자 합니다.

서울신문은 또한, 지면보다 폭 넓은 뉴스를 보실 수 있는 인터넷 서울신문은 물론, 지구촌의 재미있고 신기한 토픽을 소개하는 나우뉴스, 행정·정책·고시뉴스에 특화된 서울PN, 포토로 세상을 보는 서울EYE, 동영상으로 즐기는 서울TV, 신속하게 전해 드리는 연예 뉴스 서울EN 등 세분화된 다양한 매체를 운영해 더욱 풍성한 뉴스를 제공해 드리고 있습니다.

1904년 대한매일신보로 출발한 이래 격동의 근현대사 한복판에서 수많은 영광과 위기를 겪으며 한 세기를 훌쩍 넘는 전통을 이어온 저희 서울신문에 변함없는 관심과 지지를 보여 주시는 독자님들과 주주님들께 감사드리며, 다양한 매체의 난립 가운데서도 믿을 수 있는 뉴스를 전해드리는 신뢰감 있고 책임 있는 언론으로서의 역할을 충실히 수행하고자 서울신문 임직원 모두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을 약속드립니다.
앞으로도 많은 격려를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서울신문사 대표이사 김영만

1조 8천억대 메가밀리언 복권···한국…

공지영 “김부선과 통화 녹취록 첫 게시…

국내 최대 크기의 조선시대 달항아리가…

美장례식장서 태아 시신 63구 냉동 보관…

15세 중학생, 길러준 80대 할아버지 살…

3. 기뻐서, 화나서, 슬퍼서, 좋…

4. 기뻐서, 화나서, 슬퍼서, 좋…

서울광장 장식한 ‘선데이서울…

스타,그 때 그 시절..이미자와…

인공수정 의뢰女에 몰래 자기 …


연예 스포츠
할리우드 스타도 못 살리는 지상파 드…

방탄소년단 앞에 ‘유럽 장벽’ 없었…

“아시나요, 北전쟁고아 키워 준 폴란…

가석방 이후 그들의 삶은

‘유튜버 신세경’ 일상 동영상 5일 …


지혜로운 아내들. 1.조선시대 …

야생화산책-감국-2

‘연결의 시대, 그 너머로’ 서…

야생화산책-감국